박지원,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한자 구명조끼 처음 듣는다"

by 이원우기자 posted Oct 17,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박지원 전 국정원장.jpg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사진 출처:네이버>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고() 이대준 씨가 입었던 구명조끼에 한자가 적혀 있었다는 감사원의 중간 감사 결과 발표에 대해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박 전 국정원장은 17KBS라디오 인터뷰에서 감사원 보도자료에 의하면 새로운 게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원장은 피살 사건이 일어난 20209월 당시 국정원장이었다.

 

그는 “(감사원 발표에)이 씨가 손에 붕대를 감았고, 근처에 중국 어선이 있었다는 게 나온다제가 모든 관계 장관 (회의), NSC 상임위, NSC 회의에 참석했지만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했다.

 

“(당시에는 이런 보고가) 전혀 없었다“(이 씨가) 월북하려 했는지 물에 빠졌는지 모르지만, 아무튼 이게 (감사 결과에) 처음 나온다고 부연했다.

 

박 전 국정원장은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이 한자 구명조끼보고를 받고 나는 안 본 거로 하겠다라고 말했다는 감사원 발표와 관련해선 당시 (이 씨가) 구명조끼를 입고 떨어졌는데 회의에서 해경청장에게 구명조끼 비품 숫자를 확인해봐라라고 이야기를 했다. 그랬더니 어업지도선에서 구명조끼 숫자가 관리가 안 돼 있어 파악이 안 된다고 해 왜 비품 관리가 안 되느냐고 질문한 적은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시 제가 기억하는 건 CCTV 사각지대에서 신발을 벗고, 구명복을 입고 바다에 떨어졌다는 이런 이야기라며 한자가 쓰여 있는 구명복, 손에 붕대를 감은 것, 인근에 중국 어선이 있었던 건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아마 검찰에서 조사하겠지만 어떻게 해서 이런 게 나왔는지 하는 의문은 저에게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감사원이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서도 감사위원회의 의결도 없이 조사했고, 발표도 의결 없이 했다이건 불법이고 직권남용이라고 지적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1. 인권이 "남성 직원만 야간숙직 차별 아니다"

    Date2022.12.20 By이원우기자 Views15185 file
    Read More
  2. '고발사주 의혹' 초기 수사팀, '손준성에서 김웅으로 고발장 전달' 잠정 결론 내렸었다

    Date2022.12.20 By이원우기자 Views6672 file
    Read More
  3. 감사원, 김건희 여사 관저 공사 특혜 의혹 감사 착수

    Date2022.12.20 By이원우기자 Views1671 file
    Read More
  4. 피해자 두고 도망갔던 경찰관 법정에 선다.

    Date2022.12.19 By이원우기자 Views16761 file
    Read More
  5. 무한 이기주의 전장연의 게릴라 시위, 출근길 시민 볼모로 잡은 전장연

    Date2022.12.19 By이원우기자 Views19729 file
    Read More
  6. 용산구청장, 비서, 행정실장 참사 1주일 뒤 한꺼번에 휴대전화 교체, 명백한 증거인멸 정황

    Date2022.12.16 By이원우기자 Views12759 file
    Read More
  7. 70억 자산가 김건희 여사 월 건강보험료가 고작 7만원?

    Date2022.12.16 By이원우기자 Views10096 file
    Read More
  8. 유승민 당 대표 선거 당원 100% 하자는 윤 대통령 향해 박근혜 소환하며 맹공

    Date2022.12.16 By이원우기자 Views9175 file
    Read More
  9. 검찰, '난 선생이고 넌 학생이야!'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 맺어온 여교사 불구속 기소

    Date2022.12.16 By이원우기자 Views25646 file
    Read More
  10. 법원 HIV 감염 상태로 친딸 성폭행한 A씨에 징역 12년형 선고

    Date2022.12.16 By이원우기자 Views22146 file
    Read More
  11. 잡아야 할 도둑은 안 잡고 도둑이 돼버린 경찰

    Date2022.12.16 By이원우기자 Views16197 file
    Read More
  12. 검찰, 김만배가 '헬멧남'에게 건낸 화천대유 자료 확보

    Date2022.12.15 By이원우기자 Views9483 file
    Read More
  13. 2023년 예산안 언제쯤 확정되나... 김 의장 중재안에도 합의 도출 실패한 여야

    Date2022.12.15 By이원우기자 Views4588 file
    Read More
  14. 한덕수 총리 극단적 선택한 이태원 참사 생존자에 "본인이 좀 더 굳건했어야"

    Date2022.12.15 By이원우기자 Views9449 file
    Read More
  15. [단독] 법조계의 'JU 죽이기 시즌 2' - 서울회생법원 불법 증거 인지하고도 JU 파산 결정, 도대체 왜?

    Date2022.12.15 By이원우기자 Views32519 file
    Read More
  16.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지사 "MB 사면을 위한 구색 맞추기 식 가석방은 필요없다"

    Date2022.12.14 By이원우기자 Views18879 file
    Read More
  17. '테라 사태' 권도형 세르비아에 주소등록까지 마쳤다.

    Date2022.12.14 By이원우기자 Views5242 file
    Read More
  18. 민주당 윤 대통령 문케어, 주52시간 정책 폐기에 맹비난

    Date2022.12.14 By이원우기자 Views6466 file
    Read More
  19. 박지원, 서해 피살 공무원 월북조작 의혹으로 검찰 출석하며 "서훈, 문 전 대통령 삭제지시 없었다"

    Date2022.12.14 By이원우기자 Views10078 file
    Read More
  20. 전장연 시위에 오전 한때 삼각지역 무정차 통과, 시민 불편 초래하는 전장연 출근길 시위는 당장 멈춰야

    Date2022.12.14 By이원우기자 Views9934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1 Next
/ 9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