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에 이어 또 아이들 급식을 볼모로 삼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by 이원우기자 posted Nov 25,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학교비정규직 파업 사진.jpg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파업 사진 출처:네이버>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25일 하루 파업을 진행하면서 전국 곳곳에서 급식 차질과 돌봄 공백이 발생했다. 급식 중단과 돌봄교실 미운영으로 불편을 겪은 학부모들은 매년 연레행사처럼 벌어지는 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불만을 나타내며 교육 당국에 대책 마련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정규직과의 임금 차별 해소와 급식실 폐암 종합 대책 마련 등을 주장하며 이날 하루 파업했다.

 

주최 측이 추산한 이번 파업 규모는 8만명 정도였지만 실제 참여 인원은 예상보다 많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체 교육 공무 직원 168625명 중 12.7%21470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체 급식 대상 학교 12570개교의 25.3%3181개교에서 대체식이 제공되거나 학사 일정을 조정해 급식을 운영하지 않았으며 초등 돌봄교실도 전체 12526실 중 5.6%701실이 운영되지 않았다.

 

서울의 경우 관내 교육 공무 직원 24789명 중 1392(5.58%)이 총파업에 참여하면서 급식 대상 학교 총 1413개 중 144개교(10.19%)에서 급식 차질이 빚어졌다. 돌봄교실(공립 기준)은 총 1833개 중 10(0.54%)가 운영되지 못했다.

 

다행히 파업 참여 인원이 예상보다 적어 급식, 돌봄 대란으로까지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해마다 급식 조리원 등 학교 비정규직 파업으로 정상적인 학교 급식이 끊기고 돌봄교실이 문을 닫는 일이 반복되면서 학부모들의 원성도 커지고 있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앞서 지난해 10월과 12월에 두차례 파업을 진행한 바 있다.

 

교사들의 불만 역시 커지고 있다. 평소에도 교사들이 급식 지도를 하지만 파업이 벌어지면 급식실, 돌봄교실의 대체 인력으로 투입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각급 학교에서는 교사와 교육 공무직의 직역 간 불만과 갈등이 쌓여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교원 단체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으로 학교 현장의 혼란과 학생, 학부모들의 피해가 매년 되풀이되지 않도록 대첵을 마련해줄 것을 교육 당국에 강력히 촉구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1. 윤석열 대통령, 화물연대에 업무개시명령 발동 임박!

    Date2022.11.28 By이원우기자 Views8524 file
    Read More
  2. 노조의 폭력성은 어디까지 갈 것인가? 쇠구슬 투척에 파업불참 기사 욕설, 협박까지..

    Date2022.11.28 By이원우기자 Views7490 file
    Read More
  3. [단독] 혈세브라더스의 가재는 게편, 짜고 치는 고스톱

    Date2022.11.27 By이원우기자 Views19359 file
    Read More
  4. 쌍방울, 김성태 등장하는 경기도 중국 출장 문건 대북송금 의혹 진실 밝혀지나

    Date2022.11.25 By이원우기자 Views6294 file
    Read More
  5. 지난해에 이어 또 아이들 급식을 볼모로 삼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Date2022.11.25 By이원우기자 Views11296 file
    Read More
  6. 친명계 정성호, "이 대표 사퇴하면 당 분열"

    Date2022.11.25 By이원우기자 Views6469 file
    Read More
  7.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대통령 홍보수석실 질타

    Date2022.11.24 By이원우기자 Views7993 file
    Read More
  8. 한전KDN 'YTN 지분 매각' 결정에 언론노조 "한전은 '배임', 정부는 '직권 남용'" 강력 반발

    Date2022.11.24 By이원우기자 Views6677 file
    Read More
  9.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 첫 기자회견, "정부 철저한 진상규명 해야"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6483 file
    Read More
  10. 김용 유동규에 "쓰레기라도 먹고 입원해라", 실체적 증거 없이 증언만으로 만들어진 검찰의 구속영장 증거는 언제쯤?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11354 file
    Read More
  11. 방심위 '김어준의 뉴스공장' 법정제재 '주의' 조치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5204 file
    Read More
  12. '조금박해' 연일 돌아가며 이재명 대표 사퇴 요구, 코앞까지 성큼 다가온 사법리스크 부담 민주당의 결단은?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7680 file
    Read More
  13. 예산안 반영됐음에도 불구하고 시위 지속하는 전장연, 국민들의 불만은 커져만 간다

    Date2022.11.21 By이원우기자 Views12406 file
    Read More
  14. 더불어민주당 비명계 "이 대표 측근 구속에 대해 유감 표명 해야"

    Date2022.11.21 By이원우기자 Views3983 file
    Read More
  15. 박지현 김의겸, 장경태 등 실명 거론하면 비판 "작금의 민주당은 사어버 렉카와 같다"

    Date2022.11.21 By이원우기자 Views4322 file
    Read More
  16. [단독]서울시 공무원들, 자국 서민 피해 보상용 수천억 가치 주식을 중국 부자한테 빼돌리려다 덜미

    Date2022.11.21 By이원우기자 Views44698 file
    Read More
  17. 국민의힘 김종혁 "MBC 기자, 대통령 문답 당시 슬리퍼 차림 먼저 예의 생각하길"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12925 file
    Read More
  18. 민주당의 이해할 수 없는 행보 - 4선 노웅래 의원 수사는 뒷짐, 이재명 측근 수사에는 당 차원 적극방어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9162 file
    Read More
  19. "제2의 전용기사태", 검찰 출입구 봉쇄하며 정진상 변호인 및 민주당 측 기자회견 거부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12185 file
    Read More
  20. 하라는 보호관찰은 안 하고, 보호관찰 대상자와 동거, 성관계 맺어온 보호관찰관 A씨 징역 2년 선고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22401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1 Next
/ 9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