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의 거듭된 구속 영장 청구 기각한 법원, 라임 몸통 김봉현 어디로 갔나.

by 이원우기자 posted Nov 14,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수사일지.jpg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도주 일지 출처:네이버>

 

 

라임자사운용 사태의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11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중 전자장치를 끊고 도주한 가운데, 김 전 회장의 도주 전까지 검찰이 그의 신병 확보를 세 차례 시도했지만 모두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은 수원여객과 스타모빌리티 자금 수백억원을 빼돌리고 정치권과 검찰에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혐의로 20205월 구속 기소됐다가 지난해 7월 보석으로 풀려났다. 김 전 회장의 보석 조건은 보증금 3억원과 주거제한, 도주 방지를 위한 전자발찌 부착 등이었다. 하지만 주거제한만 있을 뿐 외출에 대한 제한이 없었고 김 전 회장이 전자발찌를 훼손했을 경우 처벌할 근거도 없어 사실상 감시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다.

 

불구속 재판을 받던 김 전 회장이 중형에 대한 우려 때문에 선고기일이 다가올수록 도주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검찰은 지난 914일 김 전 회장에 대한 첫 번째 구속 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하지만 법원은 김 전 회장의 보석 이후 1년 넘게 재판에 출석하면서 보석 조건을 위반하는 행동을 보이지 않았고,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도 낮다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검찰은 김 전 회장에 대한 범죄사실을 추가하고 도주준비 정황을 수사한 후 지난달 7일 구속영장을 재청구했으나 지난달 12일 법원은 검찰의 구속영장을 재차 기각했다.

법원은 지난달 김 전 회장의 영장을 기각하며 보석 결정의 취지가 충분히 존중돼야 하고 보석 이후 현재까지 취소사유(도주나 증거인멸)에 해당할 만한 사정 변경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당시 법원이 김 전 회장의 영장을 기각한 구체적 사유는 전자장치 부착 등을 조건으로 보석이 결정된 점, 보석 결정보다 이전의 범행으로 이번 사건 구속영장이 청구된 점, 이미 기소된 관련 사건의 범죄사실이 훨씬 무거워 보이는 점, 보석 석방된 후 재판에 성실히 출석한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두 차례 김 전 회장의 신병 확보에 실패한 검찰은 애초 석방 당시로 돌아가 보석 결정을 취소해달라고 지난달 26일 법원에 요청했다. 검찰은 영장 기각 후 이틀 뒤 열린 공판에서 보석을 취소해 사회적으로 큰 피해를 가져온 라임 사건 주범의 도주를 막아야 한다김 전 회장이 재판 기간 중 성실히 출석했다는 점이 선고기일 출석을 보장해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결국 법원은 2주가 지난 지난 112250분쯤 김 전 회장의 보석 취소를 결정했으나 이미 김 전 회장은 도주해 종적을 감춘 뒤였다. 김 전 회장은 결심 공판을 1시간 30분 앞둔 오후 130분쯤 경기 하남시 팔당대교 인근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다.

 

최근 검찰이 김 전 회장의 도주를 도운 것으로 추정되는 김 전 회장 조카의 휴대전화 등을 압수, 포렌식하는 등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김 전 회장의 행방에 대한 결정적 단서를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1. 희생자 호명 사진 배경에 놓고 떡볶이 먹방하며 희희낙락 '더탐사' 진정으로 희생자들을 위한 것인가

    Date2022.11.15 By이원우기자 Views11368 file
    Read More
  2. 조응천 의원 더탐사 등 명단공개에 "선을 그어야"라고 했지만, 처럼회 등 의원20명 "온라인 추모공간 만들 것"

    Date2022.11.15 By이원우기자 Views9515 file
    Read More
  3. [특집] 바다이야기의 최대 희생양① - JU사태 피해자들, “바다이야기 권력실세들에게 처절한 반격하겠다” 선언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14825 file
    Read More
  4. 검찰,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박영수 전 특검 등 불구속 기소 결정.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13186 file
    Read More
  5. 검찰의 거듭된 구속 영장 청구 기각한 법원, 라임 몸통 김봉현 어디로 갔나.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7492 file
    Read More
  6. 이재명 대선 당시 페이스북 글 대거 삭제에 성일종 정책위의장 "증거인멸 시도한 것" 맹비난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9158 file
    Read More
  7. 친야 성향 '더탐사', '민들레' 유족 동의 없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공개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15151 file
    Read More
  8. [단독] 기업 파산시키려고 만든 서울시의 허위공문서, 법원에서 증거 인정할까?

    Date2022.11.13 By발행인,대표기자 Views81900 file
    Read More
  9. No Image

    [기자의 생각] 나는 세금을 내지 않겠다.

    Date2022.11.12 By이원우기자 Views556
    Read More
  10. 행전안전부와 서울시 압수수색에는 소극적인 특수본

    Date2022.11.12 By이원우기자 Views8862 file
    Read More
  1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측근 수사 검사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

    Date2022.11.12 By이원우기자 Views19154 file
    Read More
  12. '계획된 적자'는 끝났다. 로켓배송 시작 8년만에 흑자 전환한 쿠팡

    Date2022.11.10 By이원우기자 Views12752 file
    Read More
  13. 건축법 위반 혐의 해밀톤 호텔 대표 이모씨 용산구청 및 용산경찰서 관련 기구서 오랜 기간 활동

    Date2022.11.10 By이원우기자 Views7709 file
    Read More
  14. 대통령 전용기 MBC 취재진 탑승 불허 결정, 언론탄압인가 취재 거부의 자유인가

    Date2022.11.10 By이원우기자 Views18555 file
    Read More
  15. 이재명 향해 조여오는 검찰의 칼끝, 고심 깊어지는 민주당

    Date2022.11.10 By이원우기자 Views6777 file
    Read More
  16. 최성범 용산소방서장 입건 소식에 분노한 누리꾼들

    Date2022.11.08 By이원우기자 Views68 file
    Read More
  17. 용혜인 의원, 국민의힘 윤리위에 박희영 용산구청장 제소

    Date2022.11.08 By이원우기자 Views51 file
    Read More
  18. 前 용산경찰서장 사고 발생 1시간 15분 뒤에도 여전히 "상황파악 중"

    Date2022.11.08 By이원우기자 Views49 file
    Read More
  19. 민주연구원 A 부원장, "모든 수단과 방법 동원해서라도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확보, 공개해야", 논란

    Date2022.11.08 By이원우기자 Views50 file
    Read More
  20. [단독] 서울시, 허위공문서까지 동원해서 기업 파산신청... 뭣 땜에?

    Date2022.11.08 By이원우기자 Views37774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