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MBC 항의방문 "언론과 전면전 아냐… MBC 민영화해야"

by 스피라통신 posted Sep 29,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666.jpg

<사진출처 : newsis>

 

 

국민의힘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발언 논란을 처음 보도한 MBC를 항의 방문해 규탄 시위를 벌였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들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위 간사 박성중 의원, 원내부대표단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경영센터를 찾아 MBC의 윤 대통령 발언 최초 보도를 편파·조작 방송으로 규정하고 공식 해명을 요구했다.

이들은 '자막조작 사과하라' '조작방송 중단하라'는 손피켓을 들고 MBC 정문 앞에서 "박성제 사장 나오라"고 소리쳤다. 현장은 바리게이트로 출입이 통제됐고 이에 항의하는 유투버들로 소란이 일었다. 경찰 인력은 400여명이 배치됐다.

MBC 언론 노조 측 관계자는 "항의방문은 공영방송 억압"이라며 "언론 탓 하지 말고 사실 확인 먼저 하라. 적반하장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TF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은 "박성제 사장 만나러 왔다. 사측 누구 없나. 대통령 순방 외교 폄훼하는 조작방송 진상을 규명하고 그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사측 아무도 없나. 박성제 사장 어디있나. 당장 이자리 나오라"고 요구했다.

 

과방위 간사 박성중 의원도 "조작 방송에 대해 박 사장을 만나러 왔다"면서 "통과 시켜주지 않는다면 박 사장이 직접 나와서 해명이나 설명하기 바란다. MBC 대표나 관계자 없느냐"고 물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윤두현 의원의 선창에 따라 "조작전문 편파방송 공정 방송 어디갔나. 공영방송 외치면서 편파왜곡 웬말이냐. 진실외면 거짓해명 박성제는 사퇴하라. 부끄럽다 조작자막 왜곡 방송 중단하라"라고 규탄 구호를 외쳤다.

윤 의원은 "언론 자유는 거짓말하는 자유가 아니고 진실을 전달하는 과정을 따르는 자유일 뿐"이라며 "우리는 언론과 전쟁을 하는 게 아니다. 특정 언론사의 조작 왜곡 방송에 문제가 있다고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대출 의원은 "MBC가 공영방송으로서 본분을 망각하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왜곡해 나라의 국익에 큰 해를 끼친 사건에 대해 진상 규명하고 책임을 묻기 위해 사옥을 방문했다"면서 "MBC는 공영방송임에도 불구하고 진영방송인지 헷갈릴 정도로 편파 보도를 지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번 순방 외교 과정에서 동영상 자막 조작 방송은 지금까지 MBC 편파 진영방송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닐 것"이라며 "이 자리에서 동영상 파문의 진실을 알고자 왔는데 박성제 사장은 이 자리에 나타나지 않았다. 도대체 MBC 경영진들은 어디로 도주한 것인가"라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 발언 논란을 보도한 경위와 방송 전 SNS에 동영상을 유출한 사람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권성동 의원도 "박성제 사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정당하고 떳떳하다면 이 자리에 나와서 해명해야 하는데 자리를 피하는 것을 보니 죄를 져도 단단히 졌구나 느낄 수 있다"면서 "이번 사건은 사건은 이름부터 제대로 불러야 한다. MBC 자막 조작 사건"이라고 명명했다.

권 의원은 "MBC는 대통령 발언을 왜곡해 국민을 속인 것도 모자라서 백악관 국무부에 메일을 보내 의도적으로 외교 문제를 일으키려고 했다. 외교적 자해공갈"이라며 "MBC는 공영방송이 아닌 민주당 전위부대"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익을 해치는 선동과 조작을 한 MBC가 어떻게 공영방송이 될 수 있겠느냐"면서 "이제 민영화를 통해 MBC를 우리 국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중 의원도 "언론과의 전면전이 결코 아니다. 그럴 능력도 없고 그럴 생각조차 없는데 일부 언론 또 MBC가 그런 식으로 몰고가는 중"이라며 "여러분은 거기에 같이 부화뇌동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영식 의원은 "MBC의 보도 행태는 하이에나가 들판에서 먹잇감을 사냥하는 듯한 모습이었다"며 "진실을 왜곡·조작·편파 방송 보도한 작금의 행태는 언론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언론과의 전면전이라는 방패에 보호 받을 권리가 없다"고 비난했다.

홍석준 의원도 "분명치 않은 발음을 갖고 '미국'과 '바이든'이라는 자막을 넣은 건 분명한 의도를 갖고 왜곡했다고 볼 수 밖에 없다"며 MBC의 사과를 요구했다.
 
윤두현 의원은 MBC 고발 계획에 대해 "소장을 쓰고 있다"며 "이르면 내일 마무리 짓고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선 ▲MBC 편파방송 대국민사과 ▲민주당과 정언유착 의혹 해명 ▲박성제 사장 사퇴 등을 요구했다.

 

 

 

스피라TV 박동혁기자 icsoft@naver.com

 

<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1. 與, MBC 항의방문 "언론과 전면전 아냐… MBC 민영화해야"

    Date2022.09.29 By스피라통신 Views13754 file
    Read More
  2. 민주, '재판 나오라' 한동훈에 "오만불손… 野 깔봐"

    Date2022.09.29 By스피라통신 Views13550 file
    Read More
  3. 졸전에 졸전을 거듭한 벤투호. 언제까지 감독 입맛에 맞는 선수만 기용할 것인가?

    Date2022.09.27 By이원우기자 Views3968 file
    Read More
  4. [단독][공수처 1호 기소 사건①] 박수종 전 검사의 ‘박재벌’ 플렉스 법정 진술

    Date2022.09.24 By발행인,대표기자 Views21786 file
    Read More
  5. 사퇴 압박받는 한상혁… 검찰, '종편 재승인 심사' 방통위 압색

    Date2022.09.24 By스피라통신 Views11365 file
    Read More
  6. CNN 메인 장식한 尹대통령... "미국 의원들 욕하는 모습 포착"

    Date2022.09.24 By스피라통신 Views14784 file
    Read More
  7. "주가조작 수사기록 공개되면…" '김건희 특검법' 더 무게 실리나

    Date2022.09.19 By스피라통신 Views14789 file
    Read More
  8. '윤석열 탄핵' 野 내부도 화들짝... "역풍 불라" 입단속

    Date2022.09.19 By스피라통신 Views12424 file
    Read More
  9. '거짓 해명' 김명수 대법원장 수사팀, 임성근 전 부장판사 참고인 조사

    Date2022.09.14 By스피라통신 Views12631 file
    Read More
  10. 윤, 이원석·한기정 임명 강행 수순

    Date2022.09.14 By스피라통신 Views11603 file
    Read More
  11. 대낮 공공장소에서 투약... '마약 청정국'은 옛말

    Date2022.09.13 By스피라통신 Views9631 file
    Read More
  12. 이재명 "민생엔 피아 없다"... 尹에 영수회담 다시 한번 촉구

    Date2022.09.13 By스피라통신 Views13451 file
    Read More
  13. [신뢰도 조사] 신뢰도 가장 낮은 현직 대통령 윤석열

    Date2022.09.12 By스피라통신 Views14455 file
    Read More
  14. “정의연 해체” vs “소녀상 보호”… 보수·반일단체 심야 충돌

    Date2022.09.12 By스피라통신 Views14635 file
    Read More
  15. '법카 유용 의혹' 김혜경 측 "7만8천원 누가 어떻게 계산했는지 몰랐다"

    Date2022.09.07 By스피라통신 Views9637 file
    Read More
  16. 유동규 "곽상도에 50억 줄 방법 김만배와 의논... 대가성 없었다"

    Date2022.09.07 By스피라통신 Views12827 file
    Read More
  17. 푸틴, 이빨 드러냈다... 러시아 폭탄 선언에 유럽 '요동'

    Date2022.09.06 By스피라통신 Views9599 file
    Read More
  18. '힌남노' 사망 3명으로↑... 포항 지하주차장 실종자 숨진 채 발견

    Date2022.09.06 By스피라통신 Views11480 file
    Read More
  19. [파타야 살인③] ‘둔기로 머리 폭행’ 살인죄 17년 선고… 만약 둔기로 머리 폭행한적이 없었다면?

    Date2022.09.04 By발행인,대표기자 Views25565 file
    Read More
  20. 현대차 기아 미국의 전기차 보조금 정책에 큰 타격, 로이터 "공략 차질"

    Date2022.09.03 By스피라통신 Views12782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84 Next
/ 8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