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쌍방울 기밀 유출'사건 쌍방울 임원 추가 소환 조사

by 스피라TV통신 posted Aug 11,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쌍방울그룹 본사 사진.jpg

<쌍방울그룹 본사 사진 출처:네이버>

 

쌍방울그룹에 대한 수사기밀 자료 유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쌍방울에서 근무 중인 수사관 출신 임원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5일, 수원지검 소속이던 수사관 A 씨와 검찰 수사관 출신으로 쌍방울의 대관 담당 임원이던 B 씨를 구속한 바 있다. 검찰은 쌍방울 임직원과 검찰 수사관들 사이에 여러 차례에 걸쳐 수사기밀 유출이 이뤄졌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손진욱)는 8일 쌍방울 대관 담당 임원 C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C 씨를 상대로 수사기밀 유출 등에 관여했는지 여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쌍방울은 최근 2년 새 특수통 출신 수사관들을 잇달아 영입했다. 구속된 B 씨 외에도 2명의 수사관 출신 인사들이 올해 추가로 쌍방울에 입사했다. 이들은 모두 검찰청 재직 당시 특수부에 주로 몸담아왔다고 한다. 법조계에서는 쌍방울이 이들의 인맥을 활용해 검찰 수사에 대응하기 위해 이들을 영입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구속된 A, B 씨 뿐 아니라 현재 수원지검에서 특별수사를 담당하는 형사6부에 속한 수사관들이 쌍방울에 근무 중인 수사관 출신 임원들과 근무연이 다양하게 얽혀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실제로 B 씨는 2020년 검찰에서 퇴직했는데 마지막 부서에서 A 씨와 함께 근무하는 등의 인연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미 드러난 수사기밀 유출 외에도 추가로 유출된 수사 정보가 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수원지검은 쌍방울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수사기밀이 잇달아 유출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을 다수 포착했다고 한다. 우선 올 6월 23일 서울 용산구 쌍방울그룹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할 당시 이미 쌍방울 핵심 임직원들이 회사 내 PC와 휴대전화 등을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달 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과 관련해 법무법인 M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진행했는데 이곳의 PC 등에서도 포맷한 흔적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쌍방울그룹의 실소유주인 김모 전 회장은 수사기밀이 유출 직후인 올 5월 말 해외로 출국해 현재까지도 한국에 들어오지 않고 있다.

 

쌍방울은 이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수임료 명목으로 이태형 변호사에게 20억 원 상당의 전환사채(CB) 등을 대신 줬다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받고 있다. 법무법인 M의 이태형 변호사는 이 의원의 변호인단으로 활동했고, 같은 법인 소속 또 다른 이모 변호사는 최근까지 쌍방울의 법률대리를 맡아왔다.

 

검찰 안팎에서는 수사기밀 유출과 쌍방울 핵심 관계자의 해외 도피 의혹 등 잇단 악재가 불거졌다는 점에서 수사팀 개편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재기되고 있다. 현재 쌍방울과 관련한 수원지검의 수사는 공공수사부(부장검사 정원두)에서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을,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에서 쌍방울그룹의 배임 횡령 사건을 각각 담당하고 있다. 이 가운데 쌍방울그룹 전반의 수상한 자금 흐름 등을 추적하는 형사6부에서 지속적인 수사기밀 유출 정황이 포착됐다는 점에서 새로운 수사팀 체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1. "론스타에 95% 승소" 법무부 주장은 '대체로 거짓'

    Date2022.09.03 By스피라통신 Views14578 file
    Read More
  2. "6만 공연도 화장실 2600개 필요한데... " 논란 속출하는 BTS 부산공연

    Date2022.09.01 By스피라통신 Views11412 file
    Read More
  3. 건물도 붕괴할 위력 '힌남노' 한반도로 방향 틀었다

    Date2022.09.01 By스피라통신 Views10766 file
    Read More
  4. 野이동주 "공공기관 자산 매각, 특권층 위한 나라재산 팔아먹기"

    Date2022.08.30 By스피라통신 Views14769 file
    Read More
  5. 민주당, ‘김건희 여사 장신구 논란’ 대통령실 해명에 “사실이어도 문제”

    Date2022.08.30 By스피라통신 Views12566 file
    Read More
  6. 미국 이익만 챙기는 '중국 견제'... 동참한 윤 정부 '후폭풍'

    Date2022.08.29 By스피라통신 Views14405 file
    Read More
  7. '파기했다'던 대통령 취임식 명단… 공문 접수한 일부는 보관중

    Date2022.08.29 By스피라통신 Views12551 file
    Read More
  8. “이게 한복 사진으로 보이나” 질타… 고개 숙인 문화재청장

    Date2022.08.26 By스피라통신 Views12565 file
    Read More
  9. "尹장모, 4억9천만원 물어내라"… 2심서 뒤집힌 '위조 잔고증명서'

    Date2022.08.26 By스피라통신 Views11754 file
    Read More
  10. 2022-2023 EPL 3Round Review - 리버풀 4년 만에 맨유전 패배

    Date2022.08.23 By이원우기자 Views5764 file
    Read More
  11. 드론 비행 부분 기네스 기록 보유한 블루에이치투, 코스닥 우회상장 임박

    Date2022.08.23 By엽기자 Views3751 file
    Read More
  12.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법률 플랫폼 '로톡' 규제해온 변협 고발!

    Date2022.08.22 By이원우기자 Views6561 file
    Read More
  13. [단독] 2,048억원 쓰고도 웃지 못한 바르셀로나.. 이런데도 더 용을 판다고?

    Date2022.08.15 By스피라TV통신 Views8755 file
    Read More
  14. 홍준표, 광복절 특사에 '사면은 이벤트, 검찰 잣대 밋밋'

    Date2022.08.13 By스피라통신 Views11426 file
    Read More
  15. '대통령이 처음이라?'... 尹-대통령실, 115년 만의 폭우 대처 논란

    Date2022.08.13 By스피라통신 Views12616 file
    Read More
  16. '대장동 40억 수뢰 혐의'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보석으로 석방

    Date2022.08.11 By스피라TV통신 Views13287 file
    Read More
  17. 검찰 '쌍방울 기밀 유출'사건 쌍방울 임원 추가 소환 조사

    Date2022.08.11 By스피라TV통신 Views13829 file
    Read More
  18. 방송서 땀 털어낸 성훈 사과했지만, 과거 화사에 정색한 발언 재조명되며 방송태도 논란으로 확산

    Date2022.08.11 By스피라TV통신 Views9333 file
    Read More
  19. 홍준표 "난 김경수도 용서" 윤 대통령에 김경수 사면 촉구

    Date2022.08.11 By스피라TV통신 Views12914 file
    Read More
  20. 논란의 '당헌 80조 개정' 두고 박용진 이재명 또 설전

    Date2022.08.11 By스피라TV통신 Views1357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84 Next
/ 84

사용자 로그인